20대 미주 한인 여성이 최연소 유니콘 기업 CEO에 올랐다

— 에이프릴 고 씨, 200만 명 정신건강 돌보는 '스프링헬스' 운영

20대 재미동포 여성이 '유니콘 기업' 최연소 최고경영자(CEO)에 올랐다고 포브스지 등이 최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정신건강 관리 스타트업 ‘스프링 헬스’(Spring Health)의 공동창립자이자 CEO인 에이프릴 고(April Koh·29)씨는 최근 1억9000만 달러의 투자를 유치해 20억 달러 기업가치를 기록하면서 이른바 ‘유니콘 기업’들 가운데 최연소 CEO가 됐다.

유니콘(Unicorn) 기업이란 기업가치 10억 달러 이상, 설립 10년 이하의 비상장 스타트업 벤처기업을 말한다.

2016년 창업한 스프링헬스는 온라인 인지행동 치료, 인간관계 상담, 코칭, 자기 주도적인 운동을 포함한 정신 건강상의 혜택을 주는 방법을 제공하는 기업이다.

뉴욕 맨해튼에 본부를 둔 이 기업은 현재 150개 이상의 기업체 종업원들의 정신 건강을 돌보고 있고, 500대 다국적 기업과 협력하고 있다고 매체는 전했다.

고 사장은 "스프링헬스는 앞으로 200개국으로 사업을 확장하고, 기업공개(IPO)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에서 태어난 그는 4살 때 가족과 함께 미국에 이주해 뉴욕에서 성장한 뒤 예일대를 졸업했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