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7이닝 무실점.. 14승으로 시즌 마무리
평균자책점 2.32로 사이영상 후보 디그롬 따돌려
정규리그 마지막 등판서 역투하는 류현진 [게티이미지/AFP=연합뉴스]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정규리그 마지막 등판에서 무실점 역투로 평균자책점(ERA·Earned Run Average) 메이저리그 전체 1위를 확정하고 시즌 14승을 거뒀다.

류현진은 28일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오라클 파크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삼진 7개를 잡고 실점 없이 던졌다.

안타는 5개를 맞았지만, 뛰어난 위기관리 능력을 발휘해 한 점도 안 줬다. 투구 수는 97개로 적절했다. 땅볼 아웃을 9개나 유도해 샌프란시스코 타선을 꽁꽁 묶었다.

류현진은 평균자책점을 2.41에서 2.32로 낮춰 제이컵 디그롬(뉴욕 메츠·2.43)을 따돌리고 내셔널리그 1위이자 메이저리그 전체 평균자책점 1위를 확정했다.

류현진은 2-0으로 앞선 8회 초 타석에서 대타로 교체됐다.

'베이브 류스' 류현진은 타석에서도 두 경기 연속 타점을 올리고 홀로 북치고 장구 쳤다.

류현진은 0-0인 5회 초 2사 3루에서 샌프란시스코 우완 선발 투수 로건 웨브의 시속 149㎞짜리 빠른 볼을 잡아당겨 깨끗한 좌전 안타로 3루 주자를 홈에 불러들였다.

이날 경기는 다저스가 2-0으로 이기며 류현진의 적시타는 결승타가 됐다.

[코리안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