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DMZ를 국제평화지대로 만들자"
유엔총회 기조연설…판문점선언 'DMZ 평화지대화' 구상, 유엔무대서 공식 제안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24일) 오후 뉴욕 유엔 총회장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24일) "한반도 허리를 가로지르는 비무장지대를 국제평화지대로 만들자"고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뉴욕에서 열린 제74차 유엔총회에 기조연설자로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한국 대통령이 유엔총회에서 3년 연속 기조연설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판문점과 개성을 잇는 지역을 평화협력지구로 지정해 남과 북, 국제사회가 함께 한반도 번영을 설계할 수 있는 공간으로 바꿔내자"고 말했다.

역대 정부에서 비무장지대(DMZ)를 평화적이고 역사적인 공간으로 전환시키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지만 이번 문 대통령 제안에는 국제기구 유치 등 구체적인 방안이 담겼다. 다만 이런 구상은 북한이 적극성을 가져야 하고 국제사회 지지와 지원이 필요하다는 점에서 현실화하기에는 많은 시일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문 대통령은 이 지역에 국제기구를 유치하는 방안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비무장지대 안에 남과 북에 주재 중인 유엔 기구와 평화, 생태, 문화와 관련한 기구 등이 자리 잡아 평화 연구, 평화 유지(PKO), 군비 통제, 신뢰 구축 활동 중심지가 된다면 명실공히 국제적인 평화지대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비무장지대는 세계가 그 가치를 공유해야 할 인류의 공동 유산"이라며 "나는 남북 간에 평화가 구축되면 북한과 공동으로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DMZ 내 대인지뢰 제거와 관련해서도 새로운 제안을 내놓았다.

문 대통령은 "비무장지대에는 대인지뢰가 약 38만발 매설되어 있는데 한국군 단독 제거에는 15년이 걸릴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유엔지뢰행동조직` 등 국제사회와 협력하면 지뢰 제거에 투명성과 안정성을 보장할 뿐만 아니라 비무장지대를 단숨에 국제적 협력지대로 만들어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북한과 국제사회가 균형을 지키며 비핵화를 추진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진정성을 가지고 비핵화를 실천해 나간다면 국제사회도 이에 상응하는 모습을 보여주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제평화지대 구축은 북한 안전을 제도적이고 현실적으로 보장하게 되고 동시에 한국도 항구적인 평화를 얻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은 최근 안전 보장 문제를 강조하고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해결하기 위한 현실적이고 구체적인 방법론으로 국제평화지대 구축론이 나온 것으로 추정된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문제를 풀기 위한 3대 원칙으로 △전쟁 불용·완전한 종전 △상호 간 안전 보장 △공동 번영 등을 내세웠다.

문 대통령은 특히 상호 간 안전 보장을 위한 방법론을 상세히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북한 안전을 보장할 것이고 북한도 한국 안전을 보장하길 원한다"며 "서로 안전을 보장할 때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체제를 빠르게 구축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적어도 대화를 진행하는 동안 모든 적대행위를 중단해야 한다"며 "국제사회도 한반도 안보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함께 노력해주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서울 뉴스종합]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