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저2호 이후 30여년 만에 해왕성 고리 선명하게 포착

제임스 웹 우주망원경(JWST)이 보이저2호 이후 30여 년 만에 해왕성의 고리를 가장 선명하게 잡아냈다.

태양계의 8번째 행성으로 가장 바깥에 있는 해왕성은 다른 목성형 행성처럼 고리를 두르고 있지만, 이 중 희미한 고리는 지난 1989년 보이저2호가 몇 시간에 걸쳐 근접 비행하며 촬영한 이미지에서 존재를 드러낸 이후에는 포착되지 않았다.

21일 미국 항공우주국, 나사와 외신 등에 따르면 웹 망원경은 근적외선카메라(NIRCam)를 이용해 0.6∼5㎛(마이크로미터) 적외선 영역에서 해왕성을 관측했으며, 밝고 좁은 고리에 더해 희미한 먼지 띠까지 선명하게 웹 망원경에 포착됐다.

웹 망원경 프로젝트 과학자로 해왕성 전문가인 하이디 하멜 박사는 "이 희미한 고리를 마지막으로 본 지 30년이 됐다"면서 "적외선 영역에서 해왕성을 관측한 것도 이번이 처음"이라고 말했다.

영국 천문학자 윌리엄 러셀이 1846년에 처음 발견한 해왕성은 태양 빛이 제대로 미치지 못하는 태양∼지구 거리 30배에 달하는 먼 곳에서 164년 주기로 태양을 돌고 있어 정오가 돼도 어둑한 해 질 녘처럼 어두운 것으로 알려졌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