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尹발언 논란에 "사적 발언, 외교성과 연결 부적절

대통령실은 22일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의 이른바 '비속어' 발언 논란에 대해 "어떤 사적 발언을 외교적 성과로 연결하는 것은 대단히 적절치 않다"는 입장을 밝혔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이날 0시 무렵 현지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의 발언을 놓고 외교 참사라는 비판이 나온다'는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 그러면서 "지금 어떻게 해서든 대한민국 국익을 위해 힘든 일정을 소화하고 있는데 그런 어떤 일로 외교 참사를 언급하는 것 자체가 상당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무대 위의 공적 말씀도 아니고 지나가는 말씀으로 이야기한 것을 누가 어떻게 녹음을 했는지 모르지만, 진위도 사실은 판명을 해봐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전날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이 주최한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 회의' 참석 뒤 회의장을 나오며 한 발언으로 논란을 낳고 있다.

취재진 카메라에 잡힌 영상을 보면 윤 대통령은 당시 박진 외교부 장관 등 주변 인사들에게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고 말했다.
윤 대통령이 말한 '국회'가 미 의회인지 불분명한 가운데 미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이나 바이든 대통령이 앞서 밝힌 감염병 퇴치를 위한 60억 달러 추가 기부 구상과 연결 짓는 등 해석이 분분한 상황이다.

'윤 대통령의 부적절한 발언에 대해 사과 표명 생각이 있는가'라는 질문에는 "어떤 회담과 관련한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신 게 아니기 때문에 큰 의미를 부여하는 것이 적절치 않다는 취지"라며 부정적 입장을 피력했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