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같은 밤이면’ 가수 박정운 별세

'오늘 같은 밤이면' 등으로 1990년대에 인기를 끌었던 가수 박정운(57·사진)이 지난 17일 오후 별세했다. 박정운은 간경화와 당뇨로 인해 간 수술을 준비하며 서울아산병원에 입원 중이었으나 회복하지 못하고 세상을 떠났다.

박정운은 연세대 신문방송학과에 재학 중이던 1987년 MBC '강변가요제'에 출전해 이름을 처음 알렸고 1989년 1집 '후, 미?(WHO, ME?)'로 데뷔했다. 프로젝트 그룹 오장박 멤버로 오석준·장필순과 호흡을 맞추며 주목받았고, 이후 1991년 발표한 2집 '오늘 같은 밤이면', 1993년 3집 '먼 훗날에'를 성공시키며 큰 인기를 누렸다.

1992년 MBC 10대 가수 가요제 10대 가수상, 1992·1993·1995년 KBS 가요대상 올해의 가수상을 연이어 수상하는 등 전성기를 맞이했다. 그는 2002년 정규 7집 '생큐(Thank you)' 이후 음악 활동을 중단했다. 박정운은 2017년 가상화폐 사기 사건에 연루돼 수사를 받고, 이듬해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는 악재도 겪었다.

동료들은 그의 생전 목소리를 복원해 신곡을 발표하고, 후배 가수들이 노래를 녹음하는 등 방식을 통해 유작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