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대선후보 경쟁이 바이든과 워렌의 대결로 좁혀지고 있다
Joe Biden(left), Elizabeth Warren/AP

후보들이 난립했던 미국 민주당 대선 경선후보 경쟁이 서서히 두 사람 간 대결로 좁혀지는 분위기다. 주인공은 바로 조 바이든(Joe Biden) 전 부통령, 그리고 엘리자베스 워렌 상원의원(Elizabeth Warren, D-Mass.)이다.

특히 지지도 순위와는 별개로 워렌에 대한 민주당 유권자들의 열성도가 눈에 띄게 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월스트리트저널(WSJ)과 NBC가 공동으로 실시해 17일 공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민주당 경선 유권자들 사이에서 바이든은 31%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워렌은 25%였다.

지난달 말까지만 하더라도 근소한 격차로 선두권을 형성했던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버몬트)은 이번 조사에서 14%의 지지율에 그쳤다. 불과 얼마 전까지 3파전 양상으로 전개되던 흐름이 2파전으로 좁혀지고 있을지 모른다는 얘기다. 나머지 후보들은 한 자릿수에 그쳤다.

WSJ은 지난번 조사 이후 의미있는 지지율 상승을 기록한 후보는 바이든과 워렌 뿐이라고 전했다. 당시 조사에서 바이든은 26%, 워렌은 19%, 샌더스는 13%를 각각 기록했었다. 지난 조사와 비교하면 바이든은 5%p, 워렌은 6%p, 샌더스는 1%p씩 각각 지지도가 상승한 것이다.

그러나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워렌에 대한 민주당 유권자들의 열성도가 높아졌다는 점이다.

워렌은 긍정적인 지표인 ‘열광한다‘와 ‘마음에 든다‘는 응답이 70%에 달했다. 반면 바이든은 64%였다. 보다 높은 열성도를 뜻하는 ‘열광한다’는 응답만 놓고 보면 워렌이 35%로 23%에 그친 바이든을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