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등세 지지율에 찬물"…尹, 하루만에 878억 영빈관 접었다

윤석열 대통령은 16일 옛 청와대 영빈관 격의 부속시설 건립 계획을 전면 철회하라고 지시했다. 약 878억 원을 들여 새로운 내외빈 영접공간을 짓겠다는 대통령실 계획이 야당과 언론 등의 비판에 직면한 가운데 비우호적인 여론이 감지되자, 이를 접은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은 "청와대를 국민에게 돌려드린 이후 대통령실 자산이 아닌 국가의 미래 자산으로 국격에 걸맞은 행사 공간을 마련하고자 했으나 이 같은 취지를 충분히 설명해 드리지 못한 아쉬움이 있다"면서 "즉시 예산안을 거둬들여 국민에게 심려를 끼치는 일이 없도록 하라"고 말했다.

새 정부는 당초 외빈 접견, 행사 지원을 위한 '대통령실 주요 부속시설 신축 사업'에 878억6천300만 원을 편성해 국회에 제출했다. 내년에 먼저 497억4천600만 원을 투입하는 등 2년간 사업을 통해 용산 대통령실 청사 경내에 '국가 영빈관'을 짓고 외국 정상 등을 영접하는 방안을 검토해왔다.

그러나 이러한 예산 편성안이 전날 더불어민주당 한병도 의원실을 통해 알려지면서 야당의 거센 비판에 직면했다. 이에 대통령실은 브리핑을 통해 국격에 맞는 내외빈 접견공간 건립의 불가피성을 강조했다.

그러나 윤 대통령은 이날 늦은 오후 리잔수 중국 전국인민대회 상무위원장 접견 등 일정을 끝내고 순방 준비 관련 일정을 소화하던 와중에 건립 철회를 전격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예산안의 최종 결정권이 국회에 있는 상황에서 다수당인 민주당이 삭감 방침을 밝힌데다, 민생이 어려운 와중에 영빈관 신축 뉴스를 접한 여론도 비우호적인 것으로 나타난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대통령실은 당분간 내외빈 행사에서 용산 청사 2층의 다목적홀이나 국방컨벤션센터, 전쟁기념관 등을 사용한다는 방침이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