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UAE·바레인 관계정상화 협정 백악관서 서명

이스라엘이 15일 워싱턴의 백악관에서 걸프 지역 아랍국가인 아랍에미리트 및 바레인과 관계 정상화 협정을 체결했다.

CNN등 언론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사우스론에서 이스라엘과 아랍에미리트, 바레인 간의 외교관계 정상화를 위한 합의인 '아브라함 협정'(Abraham Accord) 서명식을 가졌다.

서명식에는 이스라엘의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와 아랍에미리트의 셰이크 압둘라 빈 자예드 알나흐얀 외무장관, 바레인의 압둘라티프 빈 라시드 알자야니 외무장관이 각각 참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증인' 자격으로 참석해 서명했다.

이스라엘과 아랍에미리트, 이스라엘과 바레인은 각각 양자 협정을 맺었고 이들 3개국이 3자 협정도 체결했다.

협정 명칭은 유대교, 이슬람교, 기독교의 공통 조상인 아브라함의 이름에서 따왔다.

1948년 건국한 이스라엘이 걸프 지역 아랍국가와 수교에 합의하기는 72년 만에 처음으로, 이스라엘은 그동안 중동 지역에서 아랍 국가와 적대적이거나 껄끄러운 관계를 이어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서명식에 앞서 연설을 통해 "우리는 역사의 흐름을 바꾸기 위해 이곳에 왔다"며 "수십 년간의 분열과 갈등 이후 우리는 새로운 중동의 여명을 맞이한다"고 말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