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명 높은 코스와의 싸움 'US오픈 골프대회' 17일 개막

페어웨이 좁고, 그린은 유리알 
15cm 길이 러프가 발목 잡아

120회 US오픈 골프대회가 내일(17일) 뉴욕주 머매러넥의 윙드풋 골프클럽(파70)에서 개최된다. US오픈은 1974년 이후 매년 6월에 열렸으나,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석 달 늦게 무관중 경기로 치러진다.

시즌 두 번째 메이저 대회인 US오픈은 총상금 1,250만 달러(약 147억 6400만 원)에 우승 상금만 216만 달러(약 25억 5000만 원)나 된다.

올해 대회가 열리는 윙드풋 골프클럽은 US오픈 개최 코스 가운데 어렵기로 정평이 나있는 곳이다. 

이 곳에서는 지금까지 5차례 US오픈이 열렸는데 언더파 스코어로 우승한 사례는 1984년 퍼지 죌러의 4언더파가 유일하다. 가장 최근인 2006년 US오픈에선 제프 오길비(호주)가 5오버파로 우승했다. 

1974년 이곳에서 치른 US오픈은 ‘윙드풋의 대학살’로 불린다. 우승 스코어가 무려 7오버파였다. 1라운드 때는 단 한 명의 선수도 언더파 스코어를 내지 못했다.

윙드풋 골프클럽은 페어웨이가 평평하지만 아주 좁고 굽어 있는 곳이 많다. 페어웨이를 벗어나면 15cm 길이의 러프가 발목을 잡는다. 볼이 떨어질 만한 지점엔 깊은 벙커가 도사리고 있다. 티샷이 아주 정확하지 않으면 난관에 빠진다.

그린은 굴곡이 심하다. USGA는 이 그린을 대회에 대비해 단단하게 다지고 유리알처럼 빠르게 만들어 1m 퍼트도 허투루 치기 어렵다.

우승 후보 우선순위에는 장타와 정교함, 그리고 강인한 근성과 두둑한 배짱을 두루 갖춘 최정상급 선수들이 꼽혔다.

세계랭킹 1위를 주고받으며 치열한 경쟁을 벌이는 더스틴 존슨(미국), 욘 람(스페인), 저스틴 토머스(미국),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도박사들이 꼽는 우승 후보 ‘빅4’다.

타이거 우즈와 필 미컬슨도 나선다. 우즈가 이 대회에서 우승하면 메이저 16승과 PGA 투어 최다승(83승) 고지에 오른다.

한국 선수로는 강성훈(33), 안병훈(29), 김시우(25), 임성재(23) 등 4명이 출전한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