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세 이전에 담배연기 마시면 자손 천식 확률 높아져”

남성이 15세 이전에 담배 연기를 마시면 자녀가 비알레르기성 천식에 걸릴 확률이 크게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14일보도했다.

호주, 영국, 스리랑카 연구진은 학술지 ‘유럽호흡기저널’에 게재한 논문에서, 호주 ‘태즈메이니안 보건 연구’ 일환으로 수집된 사례 1,689건을 분석한 결과, 흡연이 3대에 걸쳐 폐 건강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호주 멜버른대 연구자인 지아청 류는 “어린 시절 간접흡연에 노출된 아버지를 둔 아이는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비알레르기성 천식에 걸릴 확률이 59% 높다”며 “아버지가 직접 담배를 피웠다면 천식 발병 확률은 72%까지 상승한다”고 말했다.

공동 연구자인 딘 부이 박사는 흡연에 의한 후생적 변화는 세포와 정자에 남아 아이가 천식에 걸릴 위험을 높이는 주요한 원인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흡연이 흡연자 자신뿐 아니라 아들과 손자에게까지 해를 미친다는 ‘초세대적 효과’를 확인했다”며 “후손들의 건강에 나쁜 영향을 주지 않으려면 어떻게 해서든 담배 연기를 피하라”고 당부했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