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878억원짜리 새 영빈관 신축 추진 예산 편성

대통령실이 외빈 접견 및 각종 행사 지원을 위한 부속시설 신축을 위해 878억여원의 예산 편성을 추진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한병도 의원이 15일 기획재정부로부터 제출받은 '대통령실 주요부속시설 신축 국유재산관리기금' 자료에 따르면 대통령실 부속시설의 총사업비 예산은 878억6300만원으로 책정됐다. 사업기간 2023년부터 2024년까지로 보고 있으며 내년 예산은 497억4600만원, 이후에는 387억1700만원의 투자 계획을 세웠다.

신축을 추진 중인 부속시설은 기존 청와대의 영빈관 기능을 위한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개방으로 영빈관을 사용하지 못하게 된 것이 추진 배경으로 풀이된다.기재부는 해당 자료에서 이번 예산 책정 추진 경위를 "2022년, 국정과제 이행을 위해 주요 부속시설 신축"이라고 밝혔다.

'용산시대 개막'이라는 국정과제에 따라 대통령집무실 및 관저를 이전하는 일환으로 부속시설도 새로 짓는다는 취지인 셈이다. 또 내년과 내후년 단기간 사업완료를 통한 예산절감 등 목표 달성을 위해 설계시공일괄입찰방식으로 추진해 2024년 상반기 완료를 계획하고 있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기재부는 이와 함께 "국격제고, 원활한 국정운영 뒷받침을 위해 소요예산 반영이 필요하다"는 건의사항도 보탰다. 그러나 앞서 대통령실의 용산 이전 관련 비용이 당초 공개했던 것보다 많은 496억원 상당이 쓰인다는 지적이 나온 바 있다. 그러나 이번 예산안 기준으로 약 880억원이 더 투입되어야 하는 것이라 논란이 예상된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