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오늘부터 반도체 못 산다…전면 제재 개시

중국의 '첨단 IT'를 상징하는 화웨이가 미국 정부의 제재로 오늘(15일)부터 반도체 부품을 새로 사지 못하게 됐다.

지난달 발표된 미 상무부의 공고에 따르면 미국 기술을 부분적으로라도 활용한 세계의 반도체 기업은 미국의 사전 허가를 받아야만 화웨이에 제품을 팔 수 있다. 관련업계에서는 화웨이의 반도체 구매가 사실상 불가능해진 것으로 보고있다.

스마트폰의 두뇌 격인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에서부터 통신용 모뎀칩, D램과 낸드 같은 메모리에 이르기까지 화웨이의 주요 제품에는 반도체 부품이 들어간다.

화웨이는 일단 비축한 재고 부품으로 버틴다는 계획이지만, 업계에서는 이르면 내년 초부터 재고 부족으로 새 제품을 만들지 못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오는 11월 미 대선 이후에도 지금과 같은 고강도 제재가 계속된다면 화웨이는 존망의 갈림길에 서게 될 것으로 보인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