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특수에 몸집 불리는 아마존, 북미서 10만명 채용

아마존이 미국과 캐나다에서만 10만명의 인력을 더 채용한다고 비지니스 인사이더가 14일 보도했다.

코로나 팬데믹에도 매출이 급증하면서 아마존은 올해에만 네번째 대규모 채용에 나선 것이다. 앞서 3월에는 10만명, 4월에 7만5000명, 이달 초 3만3000명을 채용했다. 코로나 대유행 기간에만 30만개의 새로운 일자리를 만든 셈이다.

신규 채용은 정규직과 시간제 근로자를 대상으로 수십개 지역에서 진행되며, 시간당 15달러의 급여를 지급한다.

아마존의 전 세계 인력은 임시직을 포함해 총 100만명 이상으로, 이 가운데 60만명 이상이 미국에서 일하고 있다.

아마존은 지난 2분기 역대 최다인 889억달러의 매출과 전년 동기의 2배인 52억달러의 순이익을 기록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