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연방하원에 한국계 5명 출사표

오는 11월 치러지는 미 연방하원 선거에 5명의 한국계가 출마한다고 연합뉴스가 14일 보도했다.

미주한인유권자협회는 이날 오는 11월 3일에 실시되는 연방하원의원 선거에 5명의 한국계 후보가 출마한다고 밝혔다.

현재 435명의 연방 하원의원 중 한국계는 2018년 뉴저지 3선거구에서 당선된 민주당 소속 앤디 김(사진) 의원이 유일하다. 김 의원은 올해 선거에서 재선에 도전한다.

2018년 캘리포니아주 39선거구에서 아깝게 역전패한 공화당 소속의 영 김(한국명 김영옥) 후보도 재도전에 나선다.

워싱턴주 10선거구에는 미국인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민주당 메릴린 스트릭랜드 후보가 출마한다.

캘리포니아 48선거구에선 한국 출신 이민자인 미셸 스틸 후보가 공화당 소속으로 출마하고 캘리포니아 34선거구에선 이민 변호사인 데이비드 김 후보가 민주당 소속으로 출사표를 던졌다.

한인유권자협회는 "각 지역의 지지율을 감안할 때 한인 후보 중에서 2~3명이 당선될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