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백신 접종자는 거리 두기 완화 제외

최근 한국 정부가 발표한 코로나 19 거리 두기 완화책이 미주 한인 등 해외 접종자에게는 적용되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지난 3일 발표된 완화책은 백신 접종 완료자에 한해 사적 모임 기준 예외 적용 인원을 확대하는 게 골자다그러나 해외에서 백신을 맞고 온 이들은 혜택을 볼 수 없다는 것.

해외 접종 이력은 한국 방역 당국이 조회하기 어려워 실제로 백신을 맞았는지 확인할 수 없다는 이유에서다특히 추석 연휴를 앞두고 해외에서 백신 접종을 마친 재외국민들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이다.

한국 정부는 재외국민을 위한 방역 체계를 마련하지 못한 채 입국 문턱만 낮추고 있다지난 7월부터 해외 접종 완료자에게 입국 시 2주 자가격리를 면제하고 있다주미 한국대사관 등에 따르면 자가격리 면제서 발급 업무를 시작한 첫날에만 미국 전역에서 5000여 건의 문의가 쇄도한 것으로 알려졌다지난달에는 국외 접종자는 왜 COOV 발급대상이 아닙니까?’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올라오기도 했다.

청원인은 사비로 뉴욕까지 가서 백신을 맞았는데 한국 내에선 미접종자로 취급받고한국 내 백신 접종은 대상이 아니라 예약 불가인 상태라고 주장했다외교부에 따르면 한국 국적을 갖고 해외에 거주하는 재외국민은 268만여 명(2018년 12월 기준)이다.

이들 중 백신을 맞았는데 증명할 방법이 없어 곤경에 처한 이의 규모는 파악하기 어렵다는 게 외교 당국의 설명이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