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 게임' 에미상 감독·남우주연 등 6개 부문 수상

한국 드라마 ‘오징어 게임’이 미국 방송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에미상 감독상과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12일 미국 서부 로스앤젤레스 마이크로소포트 극장에서 열린 제74회 에미상 시상식에서 `오징어 게임’의 황동혁 감독과 이정재 배우가 각각 감독상과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비영어권 드라마가 에미상에서 감독상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황 감독은 수상식 소감에서 “우리가 모두 함께 역사를 만들었다”며 “오징어 게임이 비영어권 수상의 마지막이 아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황 감독은 '오징어 게임 시즌 2’로 다시 돌아오겠다고 밝혔다.

남우주연상을 받은 이정재 씨는 수상 소감에서 전세계 관객에게 인정받은 드라마를 만든 황 감독과 응원해준 한국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한국 배우가 한국에서 한국어로 연기해 주연상을 받은 것도 에미상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오징어 게임’은 에미상 최우수 드라마 시리즈 부분을 비롯해 총 14개 부문 후보에 올라 6개의 트로피를 차지했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