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남, 화이자 부작용이 코로나 입원확률보다 높다

건강한 10대 남성의 경우 코로나 19에 확진돼 병원에 입원할 확률보다화이자의 코로나 19 백신 부작용으로 병원에 입원할 확률이 더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3일 가디언에 따르면 트레이시 호에그 캘리포니아대 박사 연구팀이 올해 1월부터 6개월간 12~17세 미국 남성을 대상으로 백신 2차 접종 후 부작용을 분석한 결과현재 미국의 감염률로 볼 때 코로나 19 확진 위험보다 화이자 백신 부작용 위험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이 화이자 백신 2차 접종 뒤 심근염 발생률을 추정한 결과건강한 12~15세 남자는 100만 명당 162.2건으로 나타났으며 16~17세 남성은 100만 명당 94건으로 나타났다반면 현재 미국의 감염률을 감안했을 때 이들이 향후 120일간 코로나 19에 감염돼 병원에 입원하는 건 100만 명당 44명으로 예측했다이들은 또 "심근염 부작용을 보인 10대 남성의 86%가 병원 진료를 해야 했다"며 같은 mRNA(메신저 리보핵산계열 모더나 백신에서도 비슷한 결과를 보였다고 덧붙였다.

이 연구 결과는 지난달 30일 의학 논문 사전공개사이트 '메드아카이브(medRxiv)'에 발표됐는데영국의 백신 자문 기구인 '백신 접종 및 면역 공동위원회'(JCVI)는 이 논문을 영국 내 의료책임자들에게 보내 검토하도록 했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