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액검사로 암 찾는 진단 기법, 38% 적중”

혈액검사로 수십 종의 암을 조기에 발견할 수 있다는 미국 바이오 기업의 진단 기법이 임상시험에서 일부 효과를 보였다고 가디언이 1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뉴욕 메모리얼 슬론 케터링 암센터 연구진은 이날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유럽종양학회 연례학술회의에서 미국 생명공학기업 그레일이 개발한 새 암 진단 기법의 임상시험 결과를 공개했다.

갈레리(Galleri) 테스트로 명명된 이 기법은 피검자의 혈액을 분석해 악성 종양에서 나오는 특유의 DNA를 찾아내는 방식이다. 연구진은 50세 이상 자원자 6621명을 대상으로 해당 검사를 진행한 결과 전체의 1.39%에 해당하는 92명에서 잠재적 암 반응이 나왔으며, 추가검사 결과 이들 중 35명에게서 고형종양이나 혈액암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양성 반응이 나온 자원자의 38%에서 실제로 암이 발견됐다는 것이다. 한 임상시험 자원자에게선 유방암과 자궁암을 동시에 찾아내기도 했다.이렇게 진단된 암은 상당수(36건 중 14건·38.9%)가 1기나 2기의 초기암이었고, 36건 중 26건(72%)이 정기적 검사로 진단되기 힘든 종류의 암이었다고 연구진은 강조했다.

메모리얼 슬론 케터링 암센터 소속으로 이번 임상시험을 진행한 데브 슈렉 박사는 “흥미로운 점은 이중 많은 사례가 표준 검사로는 찾을 수 없는 암이었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갈레리 테스트는 영국에서도 16만5000명을 대상으로 대규모 임상시험이 진행되고 있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