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주 대중교통 마스크 의무화 해제

뉴욕주가 7일신종 코로나19 사태 발생 후 28개월간 고수했던 대중교통 마스크 착용 의무 조치를 해제했다.

캐시 호컬 뉴욕주지는 이날 회견을 통해 "현재 코로나19로 인한 입원이 크게 줄었다"며 "이제 우리의 삶도 정상화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뉴욕시와 인근 지역에 거주하는 1천500만 명의 주민들은 뉴욕 메트로폴리탄교통국(MTA)이 운영하는 지하철과 버스를 마스크 없이 탈 수 있게 됐다.

다만 뉴욕에서 운행하는 택시는 이번 조치에서 제외된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