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직장인 절반은 최소한의 일만 소화하는 '조용한 사직자'

미국에서 자신이 맡은 업무 중 최소한만 소화하는 이른바 '조용한 사직'(Quiet Quitting)에 해당하는 노동자가 절반에 이른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여론조사기관 갤럽이 지난 6월 미 직장인 1만5천91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지난 6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자신의 업무에 몰입하고 있다는 응답자는 32%였다.

이 응답률은 갤럽이 2000년 관련 조사를 시작한 이래 2020년 36%로 정점을 찍었다가 2021년 34%에 이어 2년 연속 하락한 것이다. 또 18%는 직장의 요구를 충족하지 못한 채 불만을 퍼뜨리는 '적극적 비몰입 직장인'에 속했다. 이 응답률은 2013년 19% 이래 최고치다.

업무 몰입자와 적극적 비몰입자를 제외한 50%는 '조용한 사직' 분류에 해당하는 이들이다. 조용한 사직을 직역하면 직장을 소리없이 그만둔다는 뜻이지만, 실제로는 직장에서 최소한의 일만 하며 심리적으로도 직장과 괴리된 이들을 지칭하는 말로 통용된다.

업무 몰입도는 35세 이하 젊은 층에서 더 많이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갤럽 조사에서 35세 이하 중 업무에 몰입한다는 응답률은 2019년에 비해 6%포인트 하락한 반면 적극적 비몰입 응답률은 6%포인트 상승했다.

또 누군가 자신에게 마음을 써준다거나 자기 계발을 독려한다는 응답률은 10%포인트 이상 떨어졌는데, 이 비율은 특히 사무실 출근자보다 원격 근무자, 대면과 원격 근무를 같이 직장인에게서 더 크게 하락했다.

갤럽의 조사 책임자는 대부분 업무가 동료와 협업하고 고객의 요구를 충족하기 위해 여분의 노력을 필요로 하기 때문에 이런 추세가 문제라면서 고용인과 피고용인 간 관계가 악화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관리자들이 이런 문제를 해결하려고 직원들의 사무실 출근을 요구하지만, 오히려 고용인과 피고용인 간 긴장의 최대 요인 중 하나가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67%는 최소한 일주일에 한 번 이상 직장에서 스트레스를 경험했다고 응답했는데, 이는 전염병 대유행 이전 조사 때 62%보다 올라간 것이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