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데믹 학력저하' 현실로 드러났다

전국적으로 학생들의 읽기와 수학 점수가 팬데믹 기간 동안 급격히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아시안 학생들은 거의 변화가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연방 교육부가 지난달 31일 공개한 전국 학업성취도평가(NAEP) 결과 4학년 학생들의 읽기 시험 점수는 500점 만점에 215점으로 2020년 대비 5점 떨어졌다. 또 수학 점수의 경우 500점 만점에 234점으로 7점이 하락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읽기 점수는 1990년 이래 가장 큰 하락폭을 기록했으며, 수학의 경우 NAEP가 시작된 1971년 이래 처음으로 하락세로 돌아선 것이다.  

‘전국 성적표(Nation’s Report Card)‘로 불리는 NAEP는 50개 주 4학년과 8학년을 대상으로 독해력과 수학 능력을 측정해 학생들의 학업 능력을 평가한다. 올해는 전국에서 4학년생 1만4800명이 응시했다.    

평가 결과 수학과 독해 실력의 하락세는 인종, 소득 수준과 거의 무관하게 광범위하게 나타났으나 성취도 최저 그룹에서 더 두드러지게 하락폭을 보였다. 학업 성취도가 90% 이상인 최상위 학생층에서는 수학 성적 하락폭이 3점이었으나 최하위 10% 집단에서는 하락폭이 12점에 달했다.

반면 인종별로는 차이를 보였다. 수학의 경우 흑인 학생이 13점, 라틴계 학생이 8점 하락했지만 백인 학생은 5점만 떨어졌다. 반면 아시안 학생들은 수학은 물론 읽기에서도 거의 변화가 없었다.  

이런 결과와 관련해 교육 전문가들은 팬데믹 기간 저소득층과 흑인, 히스패닉 학생들이 거주하는 대도시 지역의 학교가 더 오래 문을 닫았고, 그 결과 원격 수업에 더 오래 노출되면서 이들의 학력도 저하된 것으로 해석했다.  

또한, 팬데믹을 거치면서 문제로 떠오른 교직원 수 부족, 학생들의 잦은 결석, 사이버상에서의 괴롭힘, 학교에서의 총격 사건, 학교 폭력 등도 학업 성취가 떨어지는 데 영향을 미쳤다고 지적했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