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한인 '이산가족 상봉 법안' 미 하원 외교위 통과

미주 한인들이 북한의 가족과 재회할 수 있도록 돕는 '이산가족 상봉법안'이 미 하원 외교위원회를 통과했다.

미 의회에서 미주 한인들의 북한 가족 상봉 문제가 결의안 등의 형태로 다뤄진 적은 있지만 법안이 추진된 것은 처음이어서 상·하원 문턱을 넘어 결실을 보게 될지 주목된다.

30일 미주한인유권자연대(KAGC)에 따르면 하원 외교위는 이날 북미 이산가족 상봉 법안(H.R.1771)과 결의안(H.Res.410)을 각각 통과시켰다.

지난 3월 민주당 그레이스 멩(뉴욕) 하원의원이 대표 발의한 법안은 미 국무부가 한국 정부와 미주 한인들의 북한 가족 상봉 문제를 논의하고 국무부 대북인권특사가 법안 통과 90일 이내 상·하원 외교위에 화상 상봉 방안에 대한 보고서를 내도록 했다.

브래드 셔먼 하원 외교위 아태소위원장은 “2000년 이후 남북 이산가족 상봉이 21차례 이뤄졌지만 여기에 미국 내 한인들은 포함되지 않았다”면서 “이들이 나이가 들어가는 만큼 북미 가족 간 상봉을 적극 추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법안은 하원 본회의 통과 뒤 몇주 내 상원에서도 다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날 외교위를 통과한 결의안은 북미가 결의안 채택 60일 안에 이산가족 상봉 절차를 시작하도록 촉구했다. 결의안은 특히 “북미 관계 정상화를 시도하거나 달성하기 전에 북미 이산가족 상봉을 가능한 한 별도 분리해 우선 사안으로 다뤄야 한다”고 강조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