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스턴, 월드시리즈 우승 1승 남았다... 2연패 뒤 3연승
게릿 콜 7이닝 1실점 호투

휴스턴 애스트로스가 통산 두 번째 월드시리즈 우승에 한걸음 더 다가섰다.

휴스턴은 어제(27일) 워싱턴 DC의 내셔널스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월드시리즈(7전 4선승제) 5차전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경기에서 7-1로 완승을 거뒀다.

1, 2차전에서 충격의 연패를 당했던 휴스턴은 내리 3연승을 달렸다. 앞으로 1승만 추가하면 2017년 사상 첫 월드시리즈 우승 이후 2년 만에 두 번째 왕좌에 앉는다.

월드시리즈 1차전에서 7이닝 8피안타(2피홈런) 5실점으로 무너졌던 게릿 콜(Gerrit Cole·29·사진)은 5차전에 선발투수로 등판해 설욕전을 펼쳤다. 이날 콜은 7이닝 3피안타(1피홈런) 2볼넷 9탈삼진 1실점 역투로 승리투수가 됐다.

타선에서는 중요한 순간에 홈런포가 나왔다. 요르단 알바레스는 2회초 워싱턴 선발 조 로스를 상대로 선제 투런 홈런을 날렸고, 4회 카를로스 코레아 역시 로스를 상대로 비거리 131m짜리 대형 투런 아치를 그려내 승리를 이끌었다.

6회까지 2안타를 치는 데 그쳤던 워싱턴은 7회말 후안 소토의 솔로 홈런으로 1점을 만회, 간신히 영패를 모면했다.

사상 첫 월드시리즈 우승에 도전하는 워싱턴은 3차전부터 타선이 침묵하며 충격의 3연패에 빠졌다. 3, 4차전에서 각각 1점을 올리는 데 그쳤고, 5차전에서도 저조한 타격감을 보였다.

당초 워싱턴 선발투수로 나설 예정이던 에이스 맥스 슈어저는 돌연 목 통증을 호소하며 출전을 포기했다. 결국 슈어저 대신 월드시리즈 경험이 없는 조 로스를 내세웠으나 막강 휴스턴 방망이를 잠재우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월드시리즈 6차전은 오늘 하루를 쉬고 29일 오후 8시 7분(동부시간) 휴스턴의 미닛 메이드 파크에서 개최된다. 휴스턴은 저스틴 벌렌더를, 워싱턴은 에이스 카드인 스티븐 스트라스버그를 각각 6차전 선발로 꺼내들었다.

한편, 이날 경기장에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찾아 양 팀의 경기를 관전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