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스페이스 셀피’ 장비, 미국 농가 마당에 ‘불시착’
“기상조건 탓에 조기 연착륙…부상자는 없어”
미시간주 가정집으로 불시착한 삼성전자 ‘스페이스 셀피’ 장비. [사진=낸시 웰키 페이스북]

삼성전자가 최근 우주에 쏘아 올린 ‘스페이스 셀피’ 장비가 26일 미시간주 가정집 앞마당에 불시착했다.

삼성전자는 이날 성명을 내고 “삼성전자 유럽법인의 스페이스 셀피 기구가 오늘 지구로 돌아왔다”며 “미국에서 예정된 착륙을 진행하던 도중 날씨 조건 탓에 선택된 농촌 지역에서 조기에 연착륙하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부상자는 없었다”며 “불편을 드려 죄송하다”고 유감을 표명했다.

불시착 된 스페이스 셀피 장비를 발견한 낸시 웰키와 남편 댄(Nancy and Dan Welkey)에 따르면 굉음소리를 듣고 나가보니 뒷마당에 ‘삼성 스페이스 셀피’라고 적힌 물체가 낙하산과 연결된 채 떨어져 있었다. 물체에 있는 상자 안에는 카메라 두 대와 삼성 스마트폰이 붙어 있었다.

부부는 미국 NBC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그것은 마치 위성처럼 보였다”면서 “사건 발생 몇 시간 후 레이븐 인더스트리 관계자가 잔해를 수거해 갔지만 이번 사건과 관련해 어떠한 설명도 듣지 못했다”고 말했다. 레이븐 인더스트리(Raven Industries)는 삼성전자와 이번 마케팅을 기획한 미국 특수 소재 제조 업체다.

이어 “그들은 아무것도 얘기하지 않았다”며 “만약 누군가 그 곳에 있었다면 무슨 일이 일어났을지 상상해보라”며 지적했다.

‘스페이스 셀피’는 삼성전자 유럽법인이 갤럭시 스마트폰 10주년을 기념해 두 대의 갤럭시S10 5G를 특수 제작된 헬륨 초압기구 장비에 탑재해 약 20km 상공 성층권으로 띄워 지구를 배경으로 셀피를 촬영하고 해당 사진을 신청자에게 보내주는 이벤트다.

이번 캠페인에는 일반 소비자뿐 아니라 유럽 프리미어 리그에서 활약 중인 축구선수 손흥민, 영국 모델 겸 배우 카라 델레바인, 이탈리아 뮤지션 랩퍼 페데즈, 스페인 배우 미나 엘 함마니, 스웨덴 축구선수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 등이 참여하며 주목받았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Open Door Realt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