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런, 민주당 여론조사서 바이든과 격차 7%로 벌려
퀴니피액대학 여론조사

민주당 대선 예비경선에서 엘리자베스 워런(Elizabeth Warren) 상원의원이 조 바이든(Joe Biden) 전 부통령과의 지지율 격차를 벌리며 선두를 달리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퀴니피액 대학(Quinnipiac University)이 오늘(24일) 발표한 전국단위 여론조사결과에 따르면 민주당 성향의 유권자들 사이, 워런 의원의 지지율은 28%로 나타났다. 바이든 전 부통령의 지지율은 21%로 집계됐다.

또 다른 경선 주자인 버니 샌더스(Bernie Sanders) 상원의원은 지지율 15%를 기록했다. 피트 부티지지(Pete Buttigieg) 인디애나주 사우스벤드 시장(10%), 카멀라 해리스(Kamala Harris) 상원의원(5%) 등이 뒤를 이었다.

지난 14일 같은 기관의 여론조사에서 워런 위원(30%)과 바이든 전 부통령(27%)의 지지율 차이는 막상막하였지만 며칠새 지지율 격차가 7%포인트로 벌어졌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17~21일 전국의 등록 유권자 1587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이중 민주당 성향의 응답자는 713명이었다.

매리 스노우 퀴니피액대학 여론조사 분석가는 "바이든 전 부통령은 하락세고 워런 의원은 꾸준함을 보이고 있으며 샌더스 상원의원은 반등의 기회를 잡았다"고 지적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민주당의 가장 유력한 대권 주자로 꼽혀 왔지만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스캔들'에 연루된 것이 부정적으로 작용해 지지율이 주춤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이 부통령 재임 시절 우크라이나 정부를 압박해 그의 아들이 이사로 있는 현지 기업에 대한 검찰 수사를 중단시켰다고 몰아붙이고 있다.

진보 성향이 강한 워런은 건강보험, 부동산, 교육, 국방, 경제 등 미국 사회 전반의 대대적 개혁을 촉구하고 있다. 그는 우크라이나 스캔들이 미 정치권을 강타한 이후 지지율이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
Advertisement
Top Travel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Open Door Realt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