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기독교인이 급격히 줄고 있다
10년새 12% 감소... 밀레니얼 세대는 절반도 안돼

기독교 국가인 미국이 해마다 기독교와 멀어지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가디언(Guardian)은 17일 최근 10년 새 스스로 기독교인이라고 응답한 미국 성인의 비율이 12% 떨어져 전체의 3분의 2가 됐다는 퓨리서치센터(Pew Research Center)의 발표 내용을 보도하며 “특히 젊은 미국인 사이에 종교 소속감이 빠르게 쇠퇴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같은 기간 스스로를 무신론자(atheist), 불가지론자(agnostic or “nothing in particular”)나 아무것도 아니라고 답한 사람들의 비율은 17% 올라 성인 인구 4분의 1을 넘겼다. 가디언은 이런 현상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와 주 차원에서 교회와 종교 운동이 강한 정치적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지만 종교 활동을 하는 미국 성인의 비율은 낮아진 것이라고 분석했다. 정치적 활동이 가장 왕성한 백인 복음주의 개신교인도 10년 전 19%보다 감소한 16%가 됐다.

한달에 한두 번이라도 교회에 가는 사람의 수는 10년 간 7%포인트 줄었다. 예배에 1년에 몇 번 이하 참석한다고 답한 미국 성인은 54%로 최소한 한달에 한번 참석한다고 답한 경우(45%)보다 많았다.

특히 밀레니얼 세대(1981~96 출생)로 불리는 젊은 층 중에선 스스로 기독교인이라고 답한 경우가 49%에 불과했다. 40%가 ‘무교’라고 대답했고 9%는 비기독교 신앙을 가졌다고 답했다.

기독교가 아닌 종교를 가진 미국 성인 비율은 2009년 5%에서 2019년 7%로 높아졌다. 미국인 중 2%는 유대교, 이슬람, 불교, 힌두교가 각 1%로 나타났다.

퓨리서치센터의 이번 보고는 2018~19년에 실시한 전화면접 조사에 근거하고 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