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경제 버팀목 소매판매 '흔들'... 7개월 만에 감소

미국 경제의 주요 버팀목인 소매판매가 7개월 만에 감소세로 돌아섰다.

16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미국 상무부는 9월 소매판매가 전월 대비 0.3%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지난 2월 이후 첫 하락세이자, 전월보다 0.3% 늘어날 것이라던 시장 전망치를 하회한 것이다. 

상무부에 따르면 소매 13개 부문 중 7개 분야의 판매가 감소했다. 특히 자동차와 휘발유 판매 감소가 전반적인 소매판매 감소에 결정적인 원인으로 작용했다. 자동차 판매는 0.9% 줄어들면서 올해 1월 이후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다. 

온라인 쇼핑을 포함한 비점포 소매판매는 0.3% 줄면서 지난해 12월 이후 가장 큰 감소폭을 보였다. 일반 상품 매장 판매는 0.3%, 건축자재는 1%, 스포츠용품이나 악기 등 취미 관련 제품들과 서점은 0.1% 각각 감소했다. 

반면 의류와 건강관리 제품, 가구 등은 판매가 증가했으며 전자제품은 변함이 없었다.

암허스트 피어폰트의 스티븐 스탠리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견고한 소득 증가와 소비자들에게 우호적인 펜더멘털에도 불구하고 9월에는 무역협상 등 우울한 헤드라인이 많았다”며 “이에 따라 사람들이 조금 더 신중했을지도 모른다”고 분석했다.

이렇게 소매판매가 감소함에 따라 연준이 오는 29~30일 열리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추가 금리인하를 결정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미국 내 제조업이 위축된 상황에서 실물경제의 3분의 2 이상을 차지하는 소매판매까지 둔화세를 나타내면서 금리인하의 필요성이 더 커졌기 때문이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연준을 향해 기준금리 인하를 계속 압박하고 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