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접종한 외국인. 내달부터 입국 허용

코로나 19 백신 접종을 완료한 외국인들에게 다음 달부터 국경을 전면 개방한다.

국토안보부는 13일 멕시코와 캐나다에서 육로 및 해상을 통한 입국을 포함해 내달부터 코로나 19 백신 접종을 마친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허용한다고 발표했다.

미국은 코로나 19 확산 이후 무역 등 필수 목적을 제외하고는 멕시코와 캐나다에서 자동차철도선박을 이용한 입국을 엄격히 통제해 왔다알레한드로 마요르카스 국토안보부 장관은 안전하고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일상적인 여행을 재개하기 위한 조치를 취해 기쁘다고 말했다내년 1월 중순부터는 화물트럭 운전사처럼 필수적인 입국 목적이 있는 외국인들도 백신 접종을 완료해야 한다미등록 이민자의 입국은 차단된다합법 입국자들은 국경세관보호국(CBP)의 통상 절차에 따라 입국하면서 백신 접종을 마쳤다는 사실을 입증해야 한다.

화이자모더나얀센(존슨앤드존슨 계열사등 미국에서 승인한 백신뿐만 아니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처럼 미국에서 승인하지 않았지만세계보건기구(WHO)가 승인한 백신도 인정된다이 같은 새 방역 규제는 코로나 19 확산의 위험을 표적 국가가 아닌 개개인 단위로 관리하겠다는 정부 정책의 전환으로 해석된다연방정부는 항공기를 통한 입국에도 특정 국가를 출발한 여행자 전원을 차단하는 대신 입국 희망자들에게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 쪽으로 규제를 변경하겠다고 지난달 밝힌 바 있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