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물류대란 해소에 총력

조 바이든 대통령이 서부 항만의 물류 대란 완화를 위한 대응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굼뜬 대응으로 자칫 연말 쇼핑 대목을 망쳤다간 가뜩이나 하락세인 지지율에 타격이 클 수 있다는 위기감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13일 백악관에서 물류 업체와 항만 지도부트럭 노조상공회의소 관계자 등과 회의를 했다.

AP통신은 이날 회의에 삼성전자 북미법인도 화상 참석 대상이라고 전했다.

백악관은 일단 서부 로스앤젤레스(LA) 항이 24시간 운영체제를 가동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물류대란 발생 후 롱비치 항이 이미 3주 전부터 부분적으로 24시간 운영에 들어간 데 이어 LA 항도 같은 비상 체제에 들어가는 것이다또 월마트페덱스, UPS 등 대형 유통 및 수송업체도 미 전역의 상품 운송 속도를 높이기 위해 운영시간을 확대하기로 했다.

전자제품 생산업체인 삼성전자대형 쇼핑 매장을 운영하는 홈디포타깃도 물류 대란 해소를 위해 근무시간을 늘리기로 했다고 백악관은 설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회의 후 연설에서 "분명히 하고 싶다이는 24시간 운영에 들어가는 전면적 약속이고 큰 첫걸음"이라며 "하지만 나머지 민간분야도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삼성과 홈디포타깃의 조치를 직접 거론하며 중대한 진전이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우리는 바로 여기미국에서 더 많은 제품을 만드는 데 투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바이든 행정부는 공급망 차질 해소의 장기적 방안으로 국내외 기업에 미국 내 투자를 압박하고 있다.

추수감사절과 성탄절이 있는 연말은 미국의 최대 쇼핑시즌이다그런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유행 여파로 하역 인력이 부족해 '컨테이너겟돈'(컨테이너와 아마겟돈의 합성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항만의 물류에 비상이 걸렸다특히 미국으로 들어오는 컨테이너 수송의 40%를 차지하는 LA 항과 롱비치항의 병목 현상이 심각하다동부의 뉴욕항과 조지아주 서배너항도 비슷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

백악관 당국자는 이런 노력을 '90일간 전력 질주'라고 표현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는 전했다다만 WP는 롱비치 항이 현재 6개 터미널 중 한 곳만 주 4회 24시간 운영되는 실정이라면서 LA 항도 얼마나 많은 터미널이 24시간 체제에 들어갈지 알 수 없다는 우려도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물류대란에 적극 관심을 기울이는 것은 경제적정치적 타격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와 무관치 않다.

전염병 대유행 사태 이후 심각해진 공급난을 가중하고 물가 상승 압력으로 작용하며 경기 회복세에 부담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또 코로나 19 재유행아프가니스탄 철군의 대혼란으로 가뜩이나 지지율이 곤두박질치는 상황에서 이를 해결하지 못하면 정치적 악재로 작용할 수 있다이날 백악관 브리핑에서도 '상품 운송이 안 돼 연휴 및 쇼핑시즌에 문제가 생겨 대통령이 비난받을 수 있다는 인식이 백악관에 있느냐'는 질문이 나왔다.

로이터는 "공급 위기는 부분적으로 전염병 대유행으로 인해 촉발됐다"면서도 "이는 중요한 시기에 미국의 소비를 약화할 위협일 뿐만 아니라 바이든 대통령에게 정치적 위험이 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