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사업가, 모교 UVA에 1억 달러 장학금 기부
부모가 대학 못 나온 저학력 계층 가정 대학생에게 전액 장학금 지원
버지니아대학교(UVA) 캠퍼스 [UVA Today]

부동산 사업가가 부모가 대학을 나오지 못한 가정의 대학생들을 후원하기 위해 모교에 거액을 기부했다고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12일 전했다.

올해 포브스 평가 24억 달러(2조8천400억원)의 자산을 보유한 부호인 데이비드 월렌타스(81·David Walentas)는 모교인 버지니아대학교(University of Virginia)에 1억달러(1천180억원)를 기부했다.

Davis Walentas

David Walentas (UVA Today)

기부금은 주로 부모가 대학을 나오지 못한 저학력 계층 가정에서 처음으로 자신이 대학생이 된 학생들의 등록금을 전액 지원해주는 용도로 쓰이게 된다. 어려운 가정의 학생이 학자금 대출 없이 공부해, '개천'에서 용이 나올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다.

월렌타스는 어릴 적 우체부였던 아버지가 뇌졸중으로 쓰러진 후 생계를 위해 학교보다 농장에서 보낸 시간이 더 많았다. 이런 삶은 그가 학생군사교육단(ROTC) 장학금으로 버지니아 대학교에 입학한 후 180도 바뀌었다.

그는 "대학에서 똑똑하고, 리더십 있고, 여러 직업을 희망하는 사람들을 만날 수 있었다"며 "교육은 (불균형을 조정하는) 위대한 조정자이다"라고 말했다.

제임스 라이언(James Ryan) 버지니아대학교 총장은 월렌타스의 '선물'이 이 학교 역사상 최고액 기부금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번 기부금이 학교에 중요하다며 "능력 있는 학생이라면 계층과 무관하게 대학 교육을 받을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자신도 저학력 계층 가정 출신이었던 라이언 총장은 "대학에 들어온 것은 내가 존재조차 몰랐던 세계의 문을 열어주었다"며 "내 삶의 궤도를 완전히 바꾸었다"고 덧붙였다.

월렌타스의 기부금 1억 달러 중 5천만 달러는 제퍼슨 장학재단을 통해 가족 중 처음으로 대학생이 된 학생들에게 장학금으로 사용된다. UVA는 여기에 개교 200주년 장학재단을 통해 2천만 달러를 추가로 보태기로 했다.

2천 5백만 달러는 월렌타스가 졸업한 경영학과(Darden School of Business)에  주어져 역시 처음으로 대학생이 된 학생들의 펠로우쉽 프로그램과 그들의 비지니스 분야 진학을 돕는데 사용될 예정이다.  

나머지 2천 5백만 달러는 우수 학생과 교수를 유치하는데 쓰여진다.

UVA는 1819년 미국의 3대 대통령인 토마스 제퍼슨(Thomas Jefferson)에 의해 설립된 공립대학으로 올해 개교 200주년을 맞았으며, 지난 주말 50억 달러 규모의 "Honor the Future" 기금 조성 캠페인을 시작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