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 경제학상에 '부부' 등 미 학자 3명 공동 수상
빈곤문제 전문가 3명… '최연소' '두 번째 여성 수상자' 뒤플로 '부부' 눈길

올해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로 MIT 교수로 재직중인 아브히지트 바네르지(58), 에스더 듀플로(47) 부부와 하버드대 마이클 크레머 교수(55) 등 3명의 미국 경제학자가 공동으로 선정됐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14일(현지시간) 2019년 제51회 노벨경제학상 수상자를 이들 세 사람으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노벨위원회는 수상 이유에 대해 "지구촌의 빈곤 문제를 경감하기 위한 실험적 접근을 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불과 20년 만에, 그들의 새로운 접근법은 개발 경제를 완전히 변화시켰는데, 이것은 현재 번성하는 연구 분야가 됐다"고 설명했다.

아브히지트 바네르지와 에스더 듀플로 부부는 '압둘 라티프 자멜 빈곤 행동 연구소'를 공동으로 창립했다.

특히 아브히지트 바네르지교수는 '빈곤 행동을 위한 이노베이션'의 연구원, '금융 시스템 및 빈곤에 관한 컨소시엄'의 회원으로도 활동중이다.

프랑스 태생인 에스더 듀플로 교수는 노벨경제학상 수상자로는 두번째 여성이자 최연소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로 이름을 올리게 됐다.

에스더 듀블로 교수는 수상자 발표 직후 언론 인터뷰에서 "우리 셋은 깊고도 서로 연결돼 있는 빈곤의 뿌리를 이해하는데 연구의 초점을 맞춰왔다"며 "우리는 문제를 하나씩 하나씩 풀어 헤치고 그 문제들을 가급적이면 과학적으로 검사하는 접근법을 사용했다"고 말했다.

이들 부부와 함께 때로 공동 연구를 진행해 온 마이클 크레머 교수는 전 세계인들의 고통을 돕기 위한 자선 사업에 대해 집중 연구를 수행해왔다.

그는 특히 빈곤 퇴치 혁신 분야 외에도 빈곤 구호 증진을 위한 국제 사회인 'Giving What We Can'의 회원으로도 활동중이다.

노벨위원회는 지난 7일부터 생리의학상을 시작으로 8일 물리학상, 9일 화학상 등 과학 분야 수상자를 잇달아 발표했고, 10일에는 문학상, 11일에는 평화상 수상자를 발표했다.

이날 경제학상 수상을 끝으로 올해 노벨상 발표는 마무리됐다.

생리의학상은 윌리엄 케일린(미국) 하버드대 교수·그레그 서멘자(미국) 존스홉킨스대 교수·피터 랫클리프(영국) 옥스퍼드대 교수 등 3인이, 물리학상은 캐나다계 미국인 제임스 피블스(84), 스위스의 미셸 마요르(77)와 디디에 쿠엘로(53) 등 3인이 수상했다.

또 존 구디너프(미국·97)와 스탠리 휘팅엄(영국·78), 요시노 아키라(吉野彰·일본·71) 등 3명이 노벨화학상 수상자로 선정됐고, 문학상은 오스트리아의 페터 한트케(76)와 폴란드의 올가 토카르추크(57), 평화상은 아비 아머드 알리(에티오피아·43) 총리에게 돌아갔다.

시상식은 노벨의 기일인 12월 10일에 평화상은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나머지 상은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릴 예정이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