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선제골'에도 벤투호, 이란과 1-1 무승부

— 47년 만의 '아자디 첫 승' 불발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에 도전하는 한국 남자 축구대표팀이 이란 원정에서 손흥민(토트넘)의 선제골을 지키지 못하고 아쉽게 비겼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2일 오후(이하 한국시간) 이란 테헤란의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이란과 치른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4차전 원정 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거뒀다.

후반 3분 손흥민이 선제골을 터트렸지만 후반 31분 알리레자 자한바흐시에게 동점골을 내줘 결국 적진에서 승점 1씩 나눠 가진 데 만족해야 했다.

이로써 한국은 2승 2무(승점 8)로 이란(3승 1무·승점 10)에 이은 조 2위를 유지했다.

이란과 통산 상대 전적은 9승 10무 13패가 됐다. 47년 만의 이란 원정 첫 승 도전도 무위로 돌아갔다.

한국 축구팀은 해발 1천273m의 고지대에 있는 '원정팀의 무덤'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1974년 테헤란 아시안게임 0-2 패배를 시작으로 이날까지 여덟 차례 맞붙어 3무 5패만 기록했다.

한국으로서는 무관중으로 진행된 이 날 경기에서 최근 이란 원정 3연패에서 벗어나고 이란의 연승 행진을 멈춘 것에 만족해야 했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