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크,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미 FDA에 긴급사용 신청

미국 제약사 머크가 코로나19 치료를 위해 개발한 알약의 긴급사용 승인을 미 식품의약국(FDA)에 신청했다고 AFP·로이터통신 등이 11일 보도했다.

머크는 이날 낸 성명에서 경미하거나 보통 수준의 증세를 보이지만 중증으로 진행할 위험이 있는 코로나19 환자들에 대한 경구용 치료제 '몰누피라비르'의 미국 내 긴급사용을 승인해달라고 신청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FDA는 승인 여부를 결정하기 위해 몰누피라비르의 안전성과 유효성에 대한 데이터를 면밀히 검토할 예정이다.

FDA의 결정은 몇 주 안에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고 AP통신은 전했다.

FDA가 심사를 거쳐 긴급사용을 허가하면 몰누피라비르는 첫 코로나19 알약 치료제가 된다.

집에서 복용할 수 있는 알약은 코로나19 환자들이 몰려 과중해진 병원들의 부담을 줄이고 빈국 내 코로나19의 급격한 확산을 진정시키는 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를 모으고 있다.

AP통신은 특히 약물을 통한 치료와 백신 접종을 통한 예방이라는 두 가지 방식으로 코로나19 팬데믹에 대응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앞서 머크는 이달 초 몰누피라비르가 코로나19 환자의 입원 가능성을 절반으로 낮춘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머크사 관계자는 "수개월 안에 다른 나라에서도 긴급사용·판매 승인을 신청하기 위해 전 세계 규제 기관과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