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요커는 한국식 핫도그, "문화원은 여전히 김치시대"

한국문화의 다양성에 대한 외국인의 관심을 불러일으키는 것을 설립 목적으로 하는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한국문화원이 아직도 1980년대식 홍보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주유엔 한국대표부에서 11일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더불어 민주당 김영호 의원은 뉴욕 한국문화원의 한식 홍보 문제점을 언급했다.

일단 김 의원은 뉴욕에서 나무젓가락에 꽂은 소시지로 만드는 한국식 핫도그가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는 사실을 소개했다.

그는 "한국 스타일로 막대기에 소시지를 꽂아 만드는 K-핫도그가 뉴욕에서 줄을 서서 대기할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며 "미국 언론에서 뉴욕의 한국식 핫도그 맛집 '10'을 소개할 정도"라고 말했다이어 김 의원은 뉴욕 한국문화원이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홍보하는 김치와 불고기비빔밥 동영상에 대한 인상을 언급했다.

김 의원은 "뉴요커들이 한국식 핫도그에 빠진 마당에 1980년대식 김치불고기비빔밥 동영상이 한식 전파에 효과적인지 의문"이라고 문제를 제기했다이미 미국에서 김치와 불고기비빔밥 등이 일반화된 상황에서 홍보의 목적이 불명확하다는 게 김 의원의 지적이었다.

김 의원은 "K-핫도그처럼 미국인들에게 잘 맞는 음식을 개발하는데 문화원이 홍보를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원의 지적에 대해 조윤증 뉴욕문화원장은 "퓨전 음식이 인기가 있지만순수 한국 음식이 인기가 있는 측면이 있다"고 답변했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