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경제학상에 버냉키·다이아몬드·딥비그 美경제학자 3인

올해 노벨경제학상의 영예는 벤 버냉키 전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을 비롯해 은행과 금융위기 연구에 기여한 미국 경제학자 3명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10일 버냉키 전 의장(68) 더글러스 다이이몬드 미 시카고대 교수(69) 및 필립 딥비그 미 워싱턴대 교수(67)를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버냉키 수상자는 2006년부터 2014년까지 8년 동안 미 연준을 통솔했으며 재임 초기인 2007년~2008년에 리먼 브러더스 사태 등 서브프라임 모기지로 심각한 은행발 금융위기에 직면했다.

버냉키 의장은 퇴임 직후 2015년에 낸 저서 ‘행동할 용기’에서 연준이 외국 금융규제 기관 및 정부와 협력해 끌어낸 ‘전례 없고 새로운 대응책’이 있었기에 당시 미국과 유럽의 은행부채 금융위기를 그나마 ‘대침체’ 수준으로 막을 수 있었다고 자평했다.

버냉키 의장은 오바마 대통령으로부터 ‘흔들리지 않은 평정의 전범’이라는 칭찬을 들었으며 퇴임 후 브루킹스연구원 석좌연구원으로 있다.

다른 수상자인 다이아몬드 시카고대 교수 역시 금융중개, 은행위기, 유동성이 전공이며 딥비그 미조리주 세인트루이스 소재 워싱턴대 교수와 은행 경영에 관한 ‘다이아몬드-딥비그 모델’로 잘 알려져 있다.

경제학상은 알프레드 노벨(1833∼1896)의 유언에 따라 제정돼 1901년부터 시상되기 시작한 노벨상 5개 분야에 포함되지 않았다가 1969년부터 수여되고 있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