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 화학상에 독일 리스트·미국 맥밀런

— 유기 촉매 연구

올해 노벨 화학상 수상자로 독일의 베냐민 리스트(53)와 미국의 데이비드 맥밀런(53)이 선정됐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6일 '비대칭 유기촉매(organocatalysis) 반응'이라고 하는 분자를 만드는 정밀한 도구를 개발한 공로로 리스트와 맥밀런에게 노벨 화학상을 주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노벨위원회는 이들의 연구 업적에 대해 "제약 연구에 엄청난 영향을 미쳤고 화학 분야를 더욱 친환경적으로 만들었다"고 평가했다.

토르스 한스 한손 노벨 물리학 분과 위원장은 “올해 노벨화학상 수상자는 유기촉매가 수많은 화학반응을 유도할 수 있다는 사실을 증명했다”며 “덕분에 인류는 새로운 의약품부터 태양전지의 빛을 포착하는 분자까지 다양한 응용제품을 효율적으로 제조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촉매는 어떠한 화학 반응에서 자신의 특성은 유지한 채 화학 반응의 속도를 촉진하는 물질이다. 촉매는 크게 유기촉매와 무기촉매로 나뉘는데, 이들이 연구한 유기촉매는 탄수화물·단백질·지방 등 유기물이 촉매로서 기능하는 경우다.

두 과학자는 상금 1천만 크로나(약 13억5천 만 원)을 나눠 받게 된다.

노벨위원회는 지난 4일 생리의학상을 시작으로 물리학상, 화학상까지 발표했고 오는 7일 문학상, 8일 평화상, 11일 경제학상 수상자가 차례로 공개될 예정이다.

올해 노벨상 시상식은 코로나19 대유행 탓에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연말에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사진 출처 : The Nobel Prize 트위터]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