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확진자 35% 감소, 또 확인된 '코로나 2개월 주기설' 재기

2개월을 주기로 확산과 수축을 반복하는 코로나 19의 패턴이 재차 확인됐다.

뉴욕타임스(NYT)는 4일 코로나 19가 특별한 이유 없이 2개월 만에 다시 진정세를 보인다고 보도했다.

현재 미국에서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달 1일에 비해 35% 감소했다전 세계적으로도 신규 확진자 수가 30% 줄었다특히 중증 환자의 수도 함께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 19로 병원에 입원한 환자의 수는 25% 줄었고사망자의 수는 지난달 20일에 비해 10% 감소했다.

NYT는 코로나 19가 처음 확인된 2019년 말부터 2개월 주기로 확산과 수축을 반복하고 있다고 지적했다그러나 전염병 전문가들도 2개월 주기의 원인을 밝히지 못한 상태다.

계절적 요인과 마스크 의무화·사회적 거리 두기와 같은 사회적 요인을 2개월 주기의 원인으로 지목하는 전문가도 있지만현상을 설명하는 데는 충분치 않다는 지적이다.

2개월 주기는 계절과 상관없이 반복됐다는 것이다또한최근 미국은 신학기 개학으로 학생들이 실내에 밀집하게 됐지만확진자는 오히려 줄어들었다이와 관련뉴욕타임스는 변이 코로나 19 바이러스가 전염력과 관련한 특성이 있을 수 있다는 의견을 소개했다.

변이 코로나 19 바이러스가 모든 사람을 동등하게 전염시키는 것이 아니라는 가설이다.

이들 바이러스는 특정 그룹에 더 높은 전염력을 발휘하기 때문에 일단 취약한 집단이 모두 감염되면 더는 확산하지 않는 양상을 나타내는 것이 아니겠냐는 것이다실제로 인도와 인도네시아태국영국프랑스스페인의 경우 델타 변이는 1개월 반에서 2개월 반이라는 한정된 기간 위력을 발휘한 뒤 정체 양상을 보였다.

NYT는 코로나 19가 수축기에 진입한데다가 현재 전 세계적으로 백신 접종이 속도를 내는 상황을 감안한다면코로나 19와 관련한 최악의 시기는 지난 것으로 보인다고 예측했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