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 물리학상에 마나베·하셀만·파리시

'지구온난화 수학적 예측'
노벨위 "복잡계 설명하고 장기적인 행동 예측하는 새로운 방법 인정"

올해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로 일본의 마나베 슈쿠로(90)와 독일의 클라우스 하셀만(89), 이탈리아의 조르조 파리시(73) 세명이 공동 수상했다.

이들은 모두 복잡계(Complex systems) 연구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5일(현지시간) 기후의 물리학적 모델링과 지구온난화의 수학적 예측 가능성 증진에 기여한 공로로 마나베와 하셀만을, 원자에서 행성단위에 이르기까지 물리학적 체계에서 무질서와 변동의 상호작용을 발견한 공로로 파리시를 물리학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스웨덴 발명가 알프레드 노벨의 뜻에 따라 인류 발전에 지대한 공헌을 한 인물에게 주어지는 노벨상은 4일 생리의학상을 시작으로 5일 물리학상, 6일 화학상, 7일 문학상, 8일 평화상, 11일 경제학상 수상자를 차례로 발표한다.

올해 노벨 물리학상의 상금 1천만 크로나(약 13억5천만원)는 연구 분야가 같은 마나베와 하셀만이 각각 4분의 1을 가지며, 파리시가 나머지 2분의 1을 가져가게 된다.

올해 노벨상의 시상식은 코로나19 대유행 탓에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연말에 온라인으로 대체된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