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우치 "코로나 치료제 나와도 백신 필수"

코로나 19에 대한 먹는 치료제 희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미국 전염병 권위자인 앤서니 파우치 박사가 이 약이 승인되더라도 백신은 필요하다는 견해를 밝혔다.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NIAID) 소장은 3일 ABC방송에 출연해 '치료제가 승인되면 백신이 불필요한가'라는 질문에 "분명히 아니다. '이제 여러분은 약을 갖고 있다'고 말하는 것은 너무나 잘못된 얘기"라고 말했다앞서 미 제약사 머크앤컴퍼니(MSD)는 지난 1일 경구용 항바이러스 치료제 '몰누피라비르'가 경증 또는 중간 증세의 감염 5일 이내 코로나19 환자 775명을 상대로 한 3차 임상시험에서 입원 가능성을 50%가량 낮췄다며 코로나 치료에 효과적이라고 발표했다.

MSD는 이 약 복용자 중 7.3%만이 29일 이내에 코로나로 병원에 입원했지만위약(가짜 약·플라시보복용자 중 14.1%가 입원하거나 사망했다고 밝혔다또 약 복용자 누구도 사망하지 않았지만위약 복용자는 8명이 사망했다고 설명했다이에 따라 MSD는 이 약에 대한 긴급 승인을 미 당국에 신청하겠다고 했다.

파우치 소장은 "잊지 말라병원에 가지 않고 죽지 않는 가장 쉬운 방법은 감염되지 않는 것"이라며 "'우리가 약을 가지고 있으니 백신을 안 맞아도 된다'는 그런 생각은 전혀 말이 안 된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또 많은 사망자가 백신을 맞았더라면 죽음을 피할 수 있었을 것이라며 "병원에 입원하고 사망하는 사람들을 보면백신 미접종자가 압도적"이라고 언급했다.

파우치 소장은 지난 1일 MSD의 치료제 시험 결과 소식이 전해지자 식품의약국(FDA)이 최대한 빨리 긴급 사용 승인을 심사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한편 파우치 소장은 CBS에 출연올해 크리스마스에도 작년과 마찬가지로 모임을 제한해야 하는지를 묻자 "아직 말하긴 너무 이르다"고 답했다그는 "감염자 수를 낮추는 데 계속 집중해야 하며몇 주나 몇 달 앞서서 특정 시기에 뭘 해야 할지 말할 필요가 없다"고 했다미 존스홉킨스대 집계에 따르면 미국은 전날 기준으로 코로나19 사망자가 70만 명을 넘어섰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