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미 연방판사에 한국계 존 전 지명

조 바이든 대통령은 워싱턴주 서부 연방 지법 판사에 한국계 존 H. (한국명 전형승판사를 지명할 계획이라고 백악관이 30일 밝혔다.

백악관은 이날 14명의 판사 후보를 발표하면서 법원의 다양성 보장이라는 바이든 대통령의 약속을 반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워싱턴 주 법원의 웹사이트와 백악관 설명에 따르면 전 판사는 2018년부터 워싱턴 주항소법원의 판사로 재직했고, 2014년부터 2018년까지는 워싱턴주 시애틀에 있는 킹카운티의 고등법원에서 근무했다.

전 판사는 한국계 이민자의 아들로 컬럼비아대에서 영문학 학사학위를 받은 뒤 코넬대 로스쿨을 졸업했다그는 '코널 로 리뷰'의 편집자를 맡았고가족 중 법학 학위를 받은 이는 전 판사가 처음이었다.

그는 졸업 후 제9연방고법의 재판연구원으로 법률가 경력을 시작했고워싱턴주의 톱 100 법률가 리스트에 오르기도 했다현재 워싱턴주 장학재단의 아시아계 변호사협회 이사회에서도 활동 중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8일 루시 고(53·한국명 고혜란캘리포니아 북부연방지법 판사를 제9연방고법 판사로 지명한다고 발표했다첫 한국계 여성 연방고법 판사 지명이었다미국에서 연방판사는 상원의 인준 절차를 거쳐 임명된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