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백악관 공보팀 여성들이 이끈다…대변인에 W&M 출신 젠 사키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자신과 백악관의 입이 될 대변인 등 공보팀 선임 참모를 모두 여성으로 채우는 파격 인사를 단행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29일 차기 행정부 백악관 초대 대변인에 오바마 행정부에서 백악관 공보국장과 국무부 대변인을 지낸 젠 사키(Jen Psaki) 인수위 선임고문을 지명했다고 로이터 등이 보도했다. 사키는 윌리암앤메리(W&M)대학에서 영문학을 전공했다.

백악관 공보국장에는 캠프 선대부본부장을 지낸 케이트 베딩필드(Kate Bedingfield)를 낙점했고, 질 바이든 여사의 공보국장에는 오바마 행정부 시절 바이든 부통령의 대변인이었던 엘리자베스 알렉산더가 지명됐다.

이밖에 백악관 부대변인에는 카린 장-피에르 캠프 선임 보좌관이, 공보부국장엔 이민자 출신으로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의 히스패닉 미디어 담당관을 지낸 필리 토바가 지명됐다.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대변인과 공보국장도 모두 여성으로 채워졌다. 선거 캠프 수석 보좌관이었던 시몬 샌더스가 대변인에, 캠프 선임 보좌관이었던 애슐리 에티엔은 공보국장에 이름을 올렸다.

바이든 당선인은 성명에서 백악관 공보팀 최고위직이 모두 여성으로 채워지는 것은 미 역사상 처음이 될 것이라며 "전원 여성으로 구성된 최초의 백악관 선임 공보팀을 발표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사키 대변인 지명자는 트위터에서 대변인실은 "역사상 가장 다양성을 지닌 팀이며, 또한 어린 아이들을 키우는 6명의 엄마들"이라고 말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