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대학 미식축구 '최상위 리그'에 첫 여자선수 출전

밴더빌트대 4년생 새라 풀러, 키커로 나서

남성들의 전유물로 여겨졌던 미 대학 미식축구 'Power 5' 경기에 사상 처음으로 여성 선수가 출전했다.

밴더빌트 대학교의 시니어 여자 축구선수 새라 풀러(21·Sarah Fuller)는 28일 미주리 대학과의 '파워 파이브'(미 대학 미식축구 최상위 리그) 미식축구 경기에 여자 선수로는 최초로 출전, 스포츠 역사에 또 하나의 새로운 장을 썼다.

풀러는 이날 미주리 타이거스와의 경기 후반전 시작을 알리는 키커로 출전했다. 그녀의 출전은 밴더빌트 코모도스의 키커들이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해 전원 격리된 데 따른 것이다. 미국 공영 라디오 방송 NPR에 따르면, 풀러는 이번 주 초 팀에 합류해 연습을 거쳐 선수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sarah fuller-web3

미 대학 미식축구 하위 리그에 여자 선수가 출전한 적은 있었지만 '파워 파이브' 같은 최상위 리그에 여자 선수가 출전한 것은 새라 풀러가 처음이다.

밴더빌트대 여자축구팀의 주전 골키퍼로 밴더빌트대가 1994년 이후 처음으로 대학 여자축구 우승을 따내는 데 기여한 풀러는 이날 "소녀처럼 플레이하라"(Play like a girl)는 슬로건을 뒷면에 새긴 헬멧을 쓰고 경기에 출전, 역사적 순간을 기념했다.

그녀는 이에 대해 스포츠와 STEM 관련 교육 및 전문 분야에서 여학생에게 더 많은 기회를 주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비영리단체인 '소녀처럼 플레이라하라'를 지지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아쉽게도 이날 경기에서 풀러는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밴더빌트 대학도 무득점에 그치며 41-0으로 대패했다. 하지만 그는 경기 직후 인터뷰에서 “미식축구는 물론 다른 어떤 스포츠 경기에서도 뛰길 원했던 어린 소녀들을 대표할 수 있게 돼 대단히 기쁘다”고 말했다고 뉴욕 타임스가 전했다.

[사진: 트위터]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