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프라이데이’ 온라인 판매 90억달러 신기록

올해 '블랙프라이데이'에 온라인 매출 신기록이 세워졌다.

28일 CNBC는 코로나19 팬데믹 영향으로 소비자들이 온라인 쇼핑에 몰리면서 전날 판매액이 90억 달러에 달했다고 '어도비 애널리틱스(Adobe Analytics)' 집계를 인용해 보도했다. 이는 지난해보다 21.6% 늘어난 것으로 블랙프라이데이 온라인 매출로는 역대 최대 규모다.

또 하루 온라인 쇼핑 총액으로는 작년 '사이버먼데이'(블랙프라이데이 다음 주 월요일)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매출이다.

어도비는 이날 온라인에서 분당 6백30만달러의 매출이 이루어졌고, 일인당 평균 27.5달러를 소비했다고 분석했다. 특히 스마트폰을 이용한 쇼핑이 전년보다 25.3% 급증한 36억 달러로, 전체 온라인 쇼핑의 40%를 차지했다.

'어도비'는 블랙프라이데이의 전통적 인기 품목인 삼성 TV가 이번에도 가장 많이 팔린 제품 중 하나였다고 밝혔다. 재택근무 확대의 영향으로 의류 판매는 예년보다 주춤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기업고객관리 솔루션 업체 세일즈포스는 미국 내 블랙프라이데이 온라인 매출을 작년보다 23% 증가한 128억 달러로 추산했다.

반면 백화점과 쇼핑몰에 가서 직접 쇼핑하는 미국인은 예년보다 크게 줄었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어도비 애널리틱스는 미국의 상위 100개 쇼핑몰 중 80개의 거래내역을 분석해 이같이 밝혔다. 어도비는 올해 사이버 먼데이의 매출액을 108억 달러에서 127억 달러로 일일 온라인 매출로 역대 최대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