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의 직장’이라던 구글, “노사 갈등 증폭”

자유로운 기업 문화와 직원 복지. ‘꿈의 직장’으로 꼽히던 구글에서 노사 갈등이 커지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CNN 방송은 어제(26일) "구글 사측과 직원 간 갈등이 한계점에 도달했다"고 전했다. 구글은 25일 회사 데이터 보안 규정을 위반했다는 이유로 직원 4명을 해고했다. 이들은 "구글이 미 세관국경보호국과 일한다"는 사실을 폭로한 뒤 휴직 처분을 받았다.

이 같은 결정에 직원 200여 명은 '회사가 내부비판자들을 억압한다'며 항의 집회를 열고 이들의 복직을 요구했다. 그러나 구글은 금지된 정보에 접근한 직원 4명을 규정에 따라 해고했다는 입장이다.

구글은 최근 다양한 이슈로 내부 직원들의 반발에 부딪혀왔다. 성추행 의혹이 제기된 임원의 신병 처리 문제와 중국의 검열 체계에 맞춰 설계된 검색엔진 개발, 군과의 공동사업 등을 놓고 직원들은 문제를 제기했다.

CNN은 “구글과 일반 구성원들 간의 늘어나는 마찰은 수년간 세상에서 가장 일하고 싶은 직장 중 하나였던 회사에는 전환점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구글이 최근 반노조 활동에 관여한 컨설팅 업체를 고용했다는 보도도 구글에 부정적인 이미지를 더하고 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Wainwright Real Estate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