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빈곤국 등에 백신 공유 우선해야

세계보건기구(WHO)가 어린이·청소년의 경우 신종 코로나19 중증화 위험성이 낮기 때문에 빈곤국 등 백신이 부족한 국가에 백신을 공유하는 것이 더 우선시돼야 한다고 밝혔다.

24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WHO는 이날 성명을 통해 전 세계의 많은 지역이 극심한 백신 부족 상황에 직면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WHO는 어린이·청소년은 성인보다 (코로나19) 경증일 경우가 많아 고위험군이 아니라면 노인이나 만성 질환자보건 분야 종사자보다 예방 접종이 덜 시급하다고 설명했다이와 관련해 WHO는 모더나·화이자 등 mRNA(메신저리보핵산계열 백신을 접종한 젊은 남성들 사이에서 심근염 등 부작용 사례가 보고됐지만비교적 경증이었으며 치료도 잘 됐다고 밝혔다.

WHO는 백신 공동 구매·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COVAX)’를 언급하면서 자국 내 백신 접종률이 높은 국가들은 어린이·청소년 백신 접종보다 코백스를 통한 백신 공유를 우선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다만 WHO는 어린이·청소년에 대한 백신 접종은 고령층에 대한 코로나19 전염을 감소시키고학교 내 방역 조치 필요성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