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만 화물 적체 해소, 대기 선박 줄어

팬데믹 이후 전례 없는 물류대란의 주범으로 꼽히던 롱비치항과 LA항의 물류 적체현상이 해결의 기미를 보이기 시작했다.

주류 언론들에 따르면두 항만의 물류 체증 현상이 상당한 진전을 이뤘다.

항만 관계자는 7일 24시간 열심히 노력한 덕분에 해소의 실마리가 잡혔다면서 특히 앞으로 6개월 동안 계속해서 완화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이런 극적 변화는 운송업체에 전례 없는 수수료를 부과한다고 발표하면서 시작됐다지난 1025일 양 항구 당국은 부두에 남겨진 컨테이너의 보관 기간을 최대 9철도운송은 그보다 짧은 6일로 제한하고 이를 넘길 경우 하루 100달러의 벌금을 부과하기로 했던 것이다이 발표 덕분에 항구에 남겨진 화물 컨테이너가 그동안 33%나 감소했으며 해안에서 대기중이던 선박도 2주전 111척에서 현재는 61척으로 줄어든 상태다.

전문가들은 그러나 항만의 적체는 완화됐지만 공급망 전체적으로는 해결해야 할 사항이 많다며 트럭 운전사해상 터미널 운영자창고철도 및 항만 당국이 있다고 밝혔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