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그래미 단 1개 부문만 후보 지명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최고 권위 음악상인 그래미상 후보에 2년 연속 올랐으나 외신들은 그래미가 최고의 한 해를 보낸 BTS를 생각보다 박하게 평가했다는 지적을 내놓았다.

그래미상을 주관하는 미국 레코딩 아카데미는 23일 BTS가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후보에 올랐다고 발표했다.

BTS는 올해 '버터'로 빌보드 싱글차트 '핫 100'에서 통산 10주 정상을 차지하는 대기록을 달성해 그래미 4대 본상인 '제너럴 필즈후보에 들 것이라는 기대를 모았으나 아쉽게도 본상 후보에 들지 못했다.

4대 본상은 '올해의 레코드', '올해의 앨범', '올해의 노래', 신인상인 '베스트 뉴 아티스트'를 일컬으며미국 대중음악 매체 빌보드 등은 BTS가 '올해의 레코드등 본상 후보에 오를 것으로 예측했었다.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는 "글로벌 팝 돌풍 BTS가 블록버스터급 한 해를 보냈음에도 1개 부문 후보에만 올랐다"며 "'버터'가 빌보드 '핫 100'에서 10주 정상에 올랐지만, '올해의 레코드'와 '올해의 노래부문에서 배제됐다"고 전했다.

dpa 통신은 BTS를 비롯해 드레이크와 메건 더 스탤리언 등이 '올해의 앨범부문 후보에서 탈락했다며 그래미 결정에 의문을 달았다.

일간 USA투데이도 BTS, 드레이크마일리 사이러스 등 팝 차트 1위에 오른 아티스트들이 그래미 주요 후보 지명에서 누락됐다고 지적했다.

USA투데이는 "'버터'는 더없이 행복한 즐거움을 선사했고 음악 플랫폼 스포티파이의 글로벌 차트 기록을 깬 여름 노래"라며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라는 단 하나의 후보 지명만으로 되는가"라고 BTS 팬들에게 물었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