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투갈 월드컵 첫 경기 앞두고…호날두, 결국 맨유 떠난다

소속팀 잉글랜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향해 비판을 쏟아낸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카타르 월드컵 첫 경기를 앞두고 팀과 결별했다.

맨유 구단은 오늘 23일호날두가 상호 합의로 즉각 팀을 떠난다고 발표하며 "호날두와 그의 가족의 미래에 행운을 기원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호날두는 지난해 8월 맨유에 복귀한 지 1년 3개월 만에 다시 구단을 떠나게 됐다.

앞서 호날두는 한 영국 방송에서 구단과 텐 하흐 감독을 향해 "나아진 게 없다"며 날을 세웠는데, 이 인터뷰가 결별의 직접적인 계기가 됐다는 해석이 나온다. 호날두가 속한 포르투갈 대표팀은 오는 25일 오전 1시 가나와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경기를 치른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