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임 앞둔 美 코로나 사령탑, 고별 브리핑서도 "백신 맞으세요"

퇴임을 앞둔 국립 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앤서니 파우치 소장이 22일 마지막 백악관 언론 브리핑에서 코로나19 부스터 백신을 맞으라고 촉구했다.

지난 3년간 미국의 코로나19 대응을 이끌어온 파우치 소장은 지난 8월 자신의 경력의 다음 장을 추구하기 위해 오는 12월 공직에서 은퇴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날 파우치 소장은 새로 리뉴얼된 코로나19 부스터샷 백신 접종을 촉구하고자 마지막으로 백악관 브리핑룸 연단에 섰다.

올해 81세인 파우치 소장은 지난 1984년부터 38년간 NIAID 소장을 맡아왔다. 그는 임기 중 후천성면역결핍증(AIDS) 위기, 에볼라 바이러스, 지카 바이러스, 탄저병 공포 사태 등에 대한 대처도 주도했었다.

팬데믹 기간 동안 가장 힘들었던 순간을 묻자 파우치 소장은 "공중 보건과 아무런 관련이 없는 분열과 이념적 차이 때문에 사람들이 백신 접종을 하지 않은 것"이라고 말했다. 피우치 소장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임기 때 코로나19 팬데믹 대처법을 놓고 트럼프 전 대통령과 마찰을 빚은 것으로 유명하다.

트럼프 전 대통령과 그 지지자들은 그의 팬데믹 대응을 비판했고, 트럼프 전 대통령은 파우치 소장을 해고하는 것을 검토하기도 했다. 파우치 소장은 이날 은퇴 후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구체적으로 밝히지는 않았다. 다만 앞으로도 전염병 퇴치에 계속 기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